아르투로 소사 S.J.

이창욱 펠릭스(바티칸 뉴스 번역가) 옮김

교종직 7년 - 예수회와 프란치스코 교종의 시선

최근 들어 예수회는 현 세계가 살아가고 있는 사회·정치·경제적 맥락에서 프란치스코 교종의 재임 중 주님과 교회를 어떻게 섬길지에 관한 질문에 직면했습니다.

교종 프란치스코

장동훈 빈첸시오 신부(인천교구) 옮김

대화의 스승, 미겔 앙헬 피오리토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저녁, 교종은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료Jorge Mario Bergoglio 자신의 영적지도 신부이기도 한 예수회 미겔 앙헬 피오리토(1916-2005) 신부의 글들을 모아 다섯 권으로 엮은 작품집을 소개하기 위해 예수회 총원을 찾았다. 작품집은 호세 루이스 나르바하Jose Luis Narvaja가 편집하여 『치빌타 카톨리카Civiltá Cattolica』 가 발행하였다. 여기에서는 교종이 발표회 현장에서 첨언한 몇 가지와 함께 담화의 내용을 싣는다.

잔카를로 파니 S.J.

오경택 안셀모 신부(춘천교구) 옮김

관용의 문화

관용과 비관용에 대한 물음은 몇 세기 전부터 지금까지 가장 쟁점이 되는 주제 가운데 하나였다. 그리고 2019년 새로운 방식으로 이 문제를 다루는 다양하고 중요한 사건들이 일어났다. 기억에 남을 특별한 두 일은 아랍 에미리트에서 선포한 «관용의 해»와 아부다비 문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