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 크리스천슨 S.J.

국춘심 방그라시아 수녀(성삼의 딸들 수녀회) 옮김

핵무기는 이제 그만!

냉전Guerra fredda 시기 지배적인 전략 원칙dottrina strategica는 상호확증파괴Mutually Assured Destruction(MAD), 또는 문자 그대로 ‘서로가 반드시 파괴된다’distruzione reciproca assicurata는 뜻이었다. ‘미친’Mad이라는 뜻이기도 한 영어 약어의 역설은 씁쓸하게도 지지자들과 비판자들 모두에게 인정받았다. 오직 ‘미치광이’pazzo에게만 전지구적인 파괴를 초래할 핵전쟁을 일으킬 생각이 떠오를 수 있을 것이다.

니콜라스 스티브 S.J.

안소근 실비아 수녀 (성 도미니코 선교 수녀회 ) 옮김

성 존 헨리 뉴먼의 신앙·성덕·상상력

2010년 시복되고 작년 2019년 10월 13일에 시성된 존 헨리 뉴먼의 아름답지만 고난 가득한 삶은 ‘보편적 성화의 소명’la vocazione universale alla santità이란 지평 위에서 드러난다. 그의 성덕은 다름아닌 상상력과의 관계에서 잘 알 수 있다. 그는 강론과 성가 및 산문을 통해 상상을 추구했고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미래의 행복이 무엇인지 상상하게 했습니다. 또한 그는 늘 신앙이 그리스도에서 비롯된 거룩함 및 상상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의 핵심 좌우명 “마음은 마음에 말한다”Cor ad cor loquitur(이심전심, 마음과 마음의 소통)는 이 상상력의 비전을 시적으로 요약하여 오늘날 우리가 그리스도인으로 믿고 행동하도록 초대한다. 저자 니콜라스 스티브Nicolas Steeves 신부는 예수회 소속으로 교황청립 그레고리안 대학교의 기초신학 교수이다.

안토니오 스파다로 S.J.

오경택 안셀모 신부 (춘천교구 퇴계본당 주임) 옮김

포퓰리즘은 왜 민중에게 해악을 끼치는가?
바르톨로메오 소르제 신부와의 대담집 서평

바르톨로메오 소르제 신부는, 치빌타 카톨리카의 편집장을 역임했을 때부터(1973-85) 정치적·교회적 삶에 대한 해석 능력 덕분에 이탈리아 사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는 팔레르모(1986-96)에서 ‘페드로 아루페 정치함양연구소’L’Istituto di formazione politica «Pedro Arrupe» 원장, 그 후 2009년까지 밀라노에서 교양지 ‘사회적 쇄신’Aggiornamenti sociali 편집장을 역임하면서 자신의 헌신을 이어갔다. 그는 9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부족함이 없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그의 경험과 그가 맡은 업무는 폭 넓고 풍요롭다. 바로 이러한 경험이 그를 단순한 전문가를 넘어, 시대의 증거자로 서 있을 수 있도록 만들어 주고 있다. 이 경험은 끼아라 틴토리Chiara Tintori와의 대화를 담은 책 전반에 걸쳐서 드러난다. 그리고 우리는 “포퓰리즘은 왜 민중에게 해악을 끼치는가? 민주주의의 탈선 그리고 «포퓰리즘»의 예방”이라는 제목의 이 책에 대해서 몇몇 요점을 통해 소개하고자 한다.